View Post

겨울 캠핑 필수품, 난로 수요 급증

  사진출처 : 파세코 익히 알고 있겠지만 코로나 19 시대에서 캠핑이 다시금 여가생활로 각광받고 있다. 그래서 조금 인기있다는 캠핑 장비들은 빠르게 품절되어 구하기조차 쉽지 않은 품귀현상이 올 한해동안 지속됐다. 최근 며칠 사이…
View Post
View Post

  눈만봐도 사람의 감정을 어느정도 파악할 수 있다. 울거나 웃을 때 눈 모양이 변하는 1차원적인 변화보다도 조금 더 고차원의 것. 보통 상대방의 눈은 물론이고, 눈썹과 입꼬리의 움직임, 그 밖에 얼굴 근육이 어떻게 함께…
View Post
View Post

런린이 일기

  요즘 뛴다. 어느날 산책하다가 ‘한번 뛰어볼까?’ 해서 그냥 뛴 것이 시작이었다. 며칠 가지 않겠지-하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지금은 꽤 주기적인 것이 됐다. 시작한지 정말 며칠 안됐을 때는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뛰었다.…
View Post
View Post

된장찌개

  연휴 마지막날이다. 저녁 차려먹기도 귀찮고 그냥 나가서 대충 사먹고 오기로 하고 큰 길가에 있는 돈까스 집엘 갔는데 정말 최악이었다. 주방 쪽 왠지모르게 위생적이지 못한 개수대와 적나라 하게 보이는 각종 세제들, 굳이…
View Post
View Post

유부남의 은밀한 취미생활-백패킹 침낭

  사진출처 : https://gearjunkie.com/therm-a-rest-questar-32-sleeping-bag-review   백패킹은 야영에 필요한 여러가지 장비들을 배낭에 짊어지고 1박 또는 1박 이상을 도보로 여행하는 것을 말한다. 야영에 필요한 장비라고 하면 텐트, 침낭, 매트 등 잠을 자거나 휴식을 취할 때…
View Post
View Post

아내에게 점수따는 간단요리 레시피-3

  얼마 전 아내의 생일이었다. 그냥 밖에서 외식을 해도 될 것 같은데 엄마가 우리집에 시집오고 처음 맞는 며느리 생일이니 꼭 집에서 해 먹이고 싶다고 하도 고집을 부리시는 통에 결국 못 이기는 척…
View Post
View Post

오릉

  경주는 아내와 연애초창기 시절부터 데이트하러 자주 찾는 곳이다. 부산에서 한시간 정도 고속도로를 달리면 도착해서 접근성도 좋고 볼거리도 많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도심지는 어디를 가더라도 대부분 비슷비슷한 건물들과 아파트들로 천편일률적인 풍경들 뿐이라서 지역색을…
View Post
View Post

오래된 선풍기

본가에 엄청 오래된 선풍기가 있다. 족히 30년은 넘었을 것이다. 삼성제품인데 로고가 요즘 것이 아니고 아주 오래된 옛날 삼성 로고가 찍혀있다. 요즘 20대만 해도 아마 예전 삼성의 로고를 아는 이는 거의 없을 것이다.…
View Post
View Post

유부남의 은밀한 취미생활 – 등산스틱

  엄홍길 대장도 평소에 등산스틱을 애용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는 무릎 간수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반드시 등산스틱을, 올라갈 때는 아니더라도 내려올 때 만큼은 꼭 쓸 것을 강조한다. 그리고 나이들어서 쓸 것이 아니라 젊어서부터 쓰도록…
View Post
View Post

나만의 맛집 데이터베이스

  아는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모르겠지만 네이버지도에서 즐겨찾기 표시를 해 둘 수 있는 기능이 있다. 본격적으로 지도에 표시를 해둬야겠다고 생각하고 시작한 건 얼마전부터다. 지인이 이 기능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걸 봤는데 여행을 좋아하는…
View Post
View Post

유부남의 은밀한 취미생활

  직장생활을 시작하고 또래들 보다 조금 이른 시기에 스물네평 아파트에서 혼자 살게 되었었다. 여자친구는 주말이면 집에 자주 놀러오곤 했다. 집은 우리에게 최고의 데이트 장소였다. 복잡한 시내에 나가서 같이 밥을 먹고 까페를 가는…
View Post

애매와 모호

일상생활에서도 자주 쓰기도 하지만 특히 회사에서 업무상 대화를 하다보면 ‘애매하다’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업무 상 관련되는 법규나 규정을 해석할때도 그렇고 출장비를 처리하는 기준도 그렇고 온통 애매한 것들 투성이이기 때문이다. 때론 “그건 아닌…
View Post
View Post

모두가 즐거운 캠핑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즐길 수 있는 여가활동으로 다시 캠핑이 각광받고 있다. 평소에 눈독들이고 있던 캠핑 장비들은 금새 품절되서 구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괜찮은 캠핑장은 주말엔 이미 예약이 하늘에 별 따기만큼 힘들고  평일에도 좋은 자리는…
View Post
View Post

등산화 대신 트레일화도 괜찮을까?

  예전에는 동네 뒷산을 오르더라도 산에 갈 때는 마치 공식처럼 발목까지 보호해주는 높은 등산화를 신었었다. 등산을 몇 년 하면서 요즘은 용도에 따라 구분해서 사용할 줄 알게 되었다. 겨울철에 설산을 오르거나 암릉이 많은…
View Post
View Post

윤미네 집

  주로 중고서점을 이용해서 책을 사는 편이다. 신작일수록 비싸고 그 중에서도 상태가 좋을수록 더 비싸지만 그래도 새 책을 사는 것 보다는 훨씬 저렴할 뿐더러, 출간된 지 오래된 책은 매우 싼 값에 살…
View Post
View Post

아내에게 점수따는 간단요리 레시피-2

  평일에는 좀처럼 일찍 일어나지지 않는데 희한하게도 주말만 되면 아주 이른 아침부터 눈이 번쩍 떠진다. 반대로 아내는 ‘주말에는 늦잠을 자자’는 주의이기 때문에 주말 아침 식사는 보통 내가 먼저 일어나서 준비하는 편이다. 오늘…
View Post
View Post

입냄새가 고민이라면? – 혀를 닦아 봅시다

  마스크가 이제는 생활필수품이 되어버려서 하루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시간보다 착용한 시간이 오히려 긴 정도가 됐다. 마스크를 오래 끼다보면 이 불쾌한 냄새는 두터운 KF94의 벽을 뚫지 못하고 되돌아온 내 입냄새가 마스크…
View Post

패스트푸드점의 키오스크를 보면서

  요즘 패스트푸드점에 가보면 카운터를 보는 점원이 거의 없다시피 할 정도다. 어느 순간부터 갑자기 점원이 사라지기 시작하더니 주문 접수와 계산의 영역을 키오스크(kiosk)가 대신하고 있다. 키오스크는 신문, 음료 등을 파는 매점을 뜻하는 영어단어인데…
View Post

새로운 대항해시대를 기다리며

  DOS 시절 컴퓨터 게임을 즐겨하던 3~40대 남성이라면 필경 대항해시대2를 플레이 해 본 사람이 꽤 있을 것이다. 1993년 일본 코에이가 출시한 게임으로 신항로의 개척이나 신대륙의 발견이 활발했던 150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게임이다. 대항해시대 1편과…
View Post

돈까스집 혁명

  서울로 출장을 다녀오게 됐는데 모처럼 서울 올라간 김에 지인들을 좀 만나고 내려오기로 했다. 서울에 자주 갈 기회가 있는 건 아니지만 딱히 관광에는 흥미가 없고, 그냥 사람들 만나서 맛있는 거나 먹고 커피…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