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Post

일본라멘을 좋아하시나요?

나는 일주일에 한번은 일본라멘집을 찾는다. 첫 해외여행으로 일본을 가서 처음 먹어보고 나서 그이후부터 일본라멘을 좋아하게 되었다. 학생때나 백수일때나, 취업후 직장인이 되서도 나의 입맛과 취향은 변하지 않았다. 학생때는 부산대 앞에 있는 우마이도라는 곳을…
View Post
View Post

돈코츠 일본라멘 – 하카타분코

[홍대 상수역 맛집 ]수요미식회 돈코츠 일본라멘 ‘하카타분코’ 리얼시식기 쌀쌀해 지면서 따뜻한 라멘 국물이 땡기는 계절이 왔습니다. 전국적으로 일본라멘으로 유명한 맛집들이 있는데 얼마전 홍대쪽으로 갈 일이 있어서 ‘하카타분코’를 찾아가 보았습니다. 돈코츠 라멘으로 수요미식회에…
View Post
View Post

바리를 기억하다

  꾸따 해변에서의 마지막 날. 그와 나눴던 마지막 대화가 여전히 선명하게 남아있다. 대화 내내 왼손에 쥐고 있던 빈땅 맥주와 약간의 술 냄새, 그리고 꾸따 해변의 석양까지. 그와의 첫 만남은 바뀐 호텔을 찾지…
View Post

Z208 제품 기획,생산,소싱업무 가능자를 모집합니다

Z208 제품 기획,생산,소싱업무 하실 분을 모집합니다. 칸투칸에서 진행하는 Z208  브랜드에서 제품 기획,생산,소싱 업무를 수행하실 분을 찾습니다. (ERP,전산사용) Z208 브랜드는 칸투칸의 남성 비지니스 웨어로서 연간 매출 250억 규모입니다. (칸투칸 전체 매출의 37%) Z208…
View Post
View Post

칸투칸 마케터를 모집합니다.

칸투칸 마케터를 모집합니다. 칸투칸 마케팅팀 소속으로서 신규 사업의 영업, 기획, 디자인, 대외 제휴업무 등을 담당하실 분을 찾습니다. 마케팅팀의 특성상 회사의 철학과 정체성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며, 비전에 대한 공감이 필수 입니다. 따라서 통상적인…
View Post
View Post

‘츄리닝’

  백수 하면 떠오르는 옷. 재수생 하면 떠오르는 옷. 동네 아저씨하면 떠오르는 옷. 그렇다. 바로 트레이닝 복이다. 더 구수한 발음으로 하면 어릴 적 어른들이 말하는 바로 ‘츄리닝’이다. 백수, 재수생, 동네아저씨의 상징인 이유가…
View Post
View Post

우아하게 바람을 가르다

유독 우리나라 어린 아이들은 너무도 자연스럽게 태권도, 합기도, 검도와 같은 무도를 많이 배우곤 한다. 원만한 교우관계와 예의범절, 운동능력을 비교적 쉽게 익힐 수 있기 때문인데, 최근에 와서는 학부모들의 성향이나 원하는 바에 맞추기 위해…
View Post
View Post

오르다

흔히 어느 산을 오르는 것을 ‘정복‘했다고 표현한다. ‘정복‘의 사전적 의미로는 다른 나라나 이민족 따위를 복종 시킨 것을 말한다. 사실 인간은 이미 지구를 정복한지 오래다. 바다와 하늘은 자유롭게 다닐 수 있으며 심지어 우주까지도…
View Post
View Post

무엇을 위해 달리는가

어떠한 일을 오랜 시간 동안 꾸준히 한다는 것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마땅한 동기부여가 없다면 세워둔 목표를 달성하기엔 실패할 확률이 더 높아 보인다. 수 많은 운동선수들은 감히 상상할 수 없을 고통의…
View Post
View Post

인간의 한계

지구에 살고 있는 수 많은 동물 중 인간은 가장 많은 기술과 다양한 분야에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런데도 모든 분야에 두루 능통할 뿐이지 최고의 실력을 가지고 있는 것은…
View Post
View Post

무대울렁증

하루 종일 공부를 해왔던 수험생은 시험날이 다가올 때 갖은 방법으로 컨디션을 조절하고 만반의 준비를 하게 된다. 시험당일 시험을 보는 시간에는 모든 경쟁자들이 매우 공평한 상황에서 같은 조건의 시험을 치르게 된다. 그나마 신경…
View Post
View Post

방어 먹고, 추운 겨울 잘 방어(防禦)하자.

수온이 떨어지는 가을, 겨울이 되면 ‘회’를 좋아하는 필자의 혀는 항상 즐겁다. 아내가 윤관 장군의 후손인 ‘윤’씨라 이제 더이상 낚시는 할 수 없지만, 다행히 생선을 아예 못 먹는 것은 아니니 가을, 겨울은 그야말로…
View Post
View Post

감정의 식탁(1) – 영화 ‘아수라’, 위선과 고등어 백반

* ‘감정의 식탁’ 은 영화나 문학 속에 등장하는 음식들을 테마로 인간의 감정을 추척해 보는 연재칼럼입니다. * 영화나 문학 관련 이미지는 저작권과 관련하여 부득이 게시할 수 없었음을 양해바랍니다. – 시놉시스 강력계 형사 한도경(정우성)은…
View Post
View Post

국물있는 짜파게티

초등학생 시절, 아버지와 수영장을 다닌 적이 있었다. 당시 아버지는 프리랜서 강사셨는데 주로 아침, 점심 때는 시간이 여유로워 나에게 생존수영을 익힌다는 이름 하에 수영장을 데리고 다니셨다. 한 일년정도는 꾸준히 다닌 것 같은데, 다행히도…
View Post
View Post

골알못의 골프단상 61

최운정 인비테이셔널, 이런걸 찍어라. 요즘 먹방과 외국인 방송이 대세다. 사실 이런 자극적인 푸드 포르노 방송들, 그리고 국뽕을 사발로 들이키는 두유노우킴치 방송들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편이다. 사실 한국의 미래를 보려면 일본을, 한국의 과거를 보려면…
View Post
View Post

골알못의 골프단상 60

스포츠계의 지각 변동과 변화, 골프는? 난 유년기에 유도를 5년간 배웠고, 실제로 유도 선수가 꿈이었던 적도 있었다. 피치못할 사고 때문에 운동은 그만뒀지만 유도에 대한 동경과 갈망, 그리고 사랑은 여전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나는 그렇기에…
View Post
View Post

골알못의 골프단상 58

LPGA의 빛과 그늘, 한국은 어떠한가 골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유지된다는 소식을 들었을때, 나는 사실 의아한 마음이 앞섰다. 왜? 사실 골프는 퇴출이 1순위 아니던가? 뭐 그 과정에서 어떤 로비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냉정하게 이야기해서…
View Post
View Post

골알못의 골프단상 57

이상한 규정의 나라 살다보면 별 희한한 규정이 발목잡는 경우가 많다. 나같은 경우는 규정까진 아니지만 불문율화된 부분이 항상 사람을 열받게 했다. 한국에서는 반드시 신춘문예나 문예지 문학상을 받아야만이 ‘작가’로 인정을 받는 풍토가 있다. 근데…
View Post
View Post

골알못의 골프단상 56

죽음을 이겨낸 골퍼, 박혜준 남자들은 군대를 다녀오면서 생각한다. 이제 세상에 내가 못할 일은 없다. 나도 그랬다. 그리고 그 이후로 실제로도 쭉 그렇게 살아오고 있다. 굉장히 괴로운 일을 겪게 되더라도, 군대만 떠올린다면… 아…
View Post
View Post

골알못의 골프단상 59

하타오카 나사가 말하는 미국 생활 하타오카 나사 선수. 방년 18세의 어린 여자 선수. 스타에 목마른 스포츠계, 특히나 현대에 와서 전세계적으로 열광할만한 선수를 딱히 배출해내지 못한 일본으로선 눈이 번쩍뜨일만한 선수다. 이미 일본 언론에서는…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