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Post

SKGQ36

View Post
View Post

FKIQ20

View Post
View Post

FKIL40

View Post
View Post

FKIL20

View Post
View Post

COMPORTA

View Post
View Post

SKGQ51

View Post
View Post

KKIR89

View Post
View Post

구두와 삶은 신념

구두 자체보다는, 구두가 필요할까를 먼저 생각해본다. 근본적인 관점에서, 중력이 존재하는 한, 사람의 발과 지표면 사이에는 밀당을 조율하는 완충제가 필요하다. 모든 길이 부드러운 비단길이었다면 구두는 필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지구에는 비단길만 있는 것이…
View Post

오래보아야 예쁘다, 너도 그렇다

보자마자 눈에 띄도록 화려한 것도 신자마자 제 짝을 찾은 것 마냥 내 발에 꼭 맞았던 것도 만지자마자 손가락이 미끄러지듯 윤기가 반질거린 것도 발을 내딛자마자 구름 위를 걷는 것 처럼 가벼운 것도 아니었다.…
View Post
View Post

욕망 대신 인생 구두.

본가에서 신혼집으로 이사하던 날, 신발을 한 포대 버렸다. 아니 한 포대도 더 넘는다. 우리 집 현관에 들어서면 문이 하나 있다. 신발장으로 불리는 공간이다. 흡사 창고 같은 그곳에는 기나긴 서울 살이를 끝내고 본가로…
View Post
View Post

좋은 구두.

바디에 아무런 장식이 없는 플레인토 앞코에 한줄 스티치가 들어간 스트레이트팁 그 스티치 앞에 다양한 펀칭 브로깅이 들어간 플레인캡토 새의 날개모양 장식이 들어간 윙팁 알프스 수도승들이 신던 신발에서 유래된 몽크스트랩 인디언들이 신던 모카신에서…
View Post
View Post

구두하면 생각나는 것

구두하면 생각나는 게 역시 첫직장 아닌가 싶어요. 그때는 구두가 좀 귀한 시절이라 부자 친구들만 신는 신발이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첫 직장 들어가면서 구두를 신었을 때 분명히 감격했을 텐데 사실 그때의 기억은 흐릿해서 잘…
View Post
View Post

구두향기 폴폴나는 이야기

사랑의 부메랑 (구두이야기) 직장인인데도 구두를 꺼려 하는 것은 할아버지의 모습이 자꾸 떠오르기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에는 할아버지와 외출을 하는 것이 참으로 싫었습니다. 할아버지의 뒷짐 지신 손에는 늘 곰방대가 쥐어져 있었고, 그 때문인지 할아버지에게는…
View Post
View Post

사실 중요한 것은 신발이 아니니까.

구두를 신어야 할 것 같은 날. 또는 신었던 날. 그런 날들을 생각해보자. 늘 운동화를 신던 시절에도 졸업식이면 구두를 신기도 했고, 불안과 기대를 동시에 느끼며 취업 면접을 보기 위해 구두를 신기도 했고, 행복과…
View Post
View Post

구두를 선물하면 상대방이 떠나간다고 한다.

구두를 선물하면 상대방이 떠나간다고 한다. 그래서 커플끼리는 약간 금기시 하는 선물이라고 한다. 처음으로 선물받은 구두는 대학에 들어가고서, 생일선물로 아빠가 사준 검은 구두였다. 높은 힐의 구두는 신을 수 없는 나의 균형감각덕분에 아빠는 그당시…
View Post
View Post

어른이 되고 구두를 신게 되다

우리 집 신발장 구두는 터줏대감 같은 것이었다. 신발 굽이 닳아 버려지고 새로운 것으로 바뀌는 동안에도 구두만큼은 항상 그 자릴 지켰다. 명절날이나 기쁘거나 슬픈 날에 구두는 드디어 바깥세상을 향한다. 그게 그렇게 근사해 보일…
View Post

고생많습니다

구겨진다 까진다 닳아진다 주름진다 바래진다 떨어진다 너덜해진다 오늘 걸은만큼, 내일 뛸 만큼. 사람도, 구두도, 모두 그렇게 되고 만다. 때문에 튼튼하게, 야무지게, 합당하게 만들어야 한다 한 번 더 걸을 수 있도록, 한 번…
View Post

0의 가치

39,800원짜리 구두가 있습니다 398,000원짜리 구두가 있습니다 두 제품의 가격은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0하나를 두고 확실한 차이를 냅니다. 그렇다면 두 제품의 가치도 현격한 차이가 날까요? 전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구두라는 것이 가지는…
View Post
View Post

구두의 의미

처음 구두를 신었던게 언제였을까,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졸업식이거나 입학식이거나 둘 중 하나 였을테다. 학생때야 어머니가 사주신 유명하지 않은 브랜드의 운동화를 마르고 닳도록 신고 다녔으니. 처음 구두를 신었던 때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하지만…
View Post
View Post

결정적 증거, 구두

살인의 추억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 에는 숱한 명장면이 있다. 그 중에서도 나는 영화의 초입무렵 #4 참깨밭 주변 씬을 가장 좋아한다. 롱-테이크로 수사반장과 온 관계자들이 논두렁에 나자빠지는 바로 그 씬 말이다. 그…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