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년, 개인과 집단사이

얼마전에 꽤 진지하게 ‘나의 아르헨티나 탱고 대회 출전기’ 라는 글을 썼던 것 같은데, 그게 1년 전이었단 걸 오늘 깨닳았다. 왜냐면 바로 저번주, 그러니까 이틀전에 2019년도 한국 아르헨티아 탱고 챔피언십 겸…
View Post

하루를 받아들이는 마음

  ‘하루’는 고결하다. 끊임이 없다. 꾸준한 것이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태풍이 부나 찾아온다. 닭의 목을 비틀어도 하루는 시작되고, 아무리 빛을 밝혀도 하루는 끝이 난다. 오늘 맞이한 하루는 다시 오지…

다시, 근육

  사람이 나이가 들수록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을 기피하게 된다고 한다. 나 역시 그런 듯 하다. 아직 나이가 이제 갓 30대에 들어섰는데도 불구하고, 무언가 새로운 것에 직면하게 되면 두근거리는 설렘보다는…
View Post

라떼는 말이야.

  “나 때는 말이야…” 최근 주가를 올리는 한 중년 남자 배우가 말이 그려진 커피잔을 들고 말했다. “라떼는 말이야…” 나는 분명 그것을 “나 때는 말이야”로 들었다. 물론, 광고는 그걸 노린 것이다.…
View Post

부끄러움을 아는 일

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까지 우리 가족에게는 자동차가 없었다. 군데군데 빨간색이 칠해진, 분명 셋이 타기엔 비좁았을 오토바이 한 대가 전부였다. 가족이 모두 시내로 나갈 때면, 어린 나는 햄버거 패티처럼 부모님 사이의…

1박의 소중함

  뭐든 어중간한 건 싫어한다. 과거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중학교 때, 그러니까 막 사춘기가 와서 나라는 인간의 존재는 무엇이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고 등등 갑자기 고민을 하던 시기가 있었다.…
View Post

오늘도 퇴근을 해냅니다.

  글을 쓰거나 책을 출간하면 좋은 점이 있다. 내 생각을 다시 볼 수 있다는 것. 지금의 감정과 생각은 시간이 지나 그때의 감정과 생각으로 변할 것인데, 그것들은 몹시도 휘발성이 강해서 금방…

이상한 힐링 여행

  이래저래 엄청 지쳐있던 몸과 마음이 제대로 돌아올 기미를 보이지가 않았다. 원래대로라면 다시 동호회에 복귀해서 5월 중순에 있을 문디알 탱고 챔피언십 한국 예선에 참가하려 맹연습을 했어야 했지만… 도저히 심신이 지쳐…
View Post

남다른 노동요 리스트 5편

명곡의 재해석, <Lately> Cover 2편   Stevie Wonder의 Lately는 그 명성만큼이나 Cover 곡도 수두룩한 편이다. 지난 편을 통해 성별이나 국적, 음악 장르 따위에 구애받지 않고 각자의 스타일로 풀어내는 Lately 3곡을…
Facebook Page
View Post

어설프게 일하면 집에서도 어설프다.

돌아보니 그렇다. 어설프게 일하면 집에 와서도 어설펐던 것 같다. 오늘 집에 오자마자 글을 쓰자고 마음먹은 건, 순전히 직장에서 일을 어설프지 않게 했기 때문이다. 야근이 자랑도 아니고, 요즘 세상엔 어쩌면 금기와도…
View Post

남다른 노동요 리스트 4편

명곡의 재해석, <Lately> Cover 1편 베스트셀러와 스테디셀러 중 어느 쪽을 명작이라 할 수 있을까? 둘 다 나름의 가치와 의미를 지닌다고 대답할 수도 있고, 고민할 필요 없이 베스트셀러이면서 스테디셀러인 것이 진정한…

번 아웃

  탈진하고 다 태워버려서 무엇도 태울 연료가 남아 있지 않은 상태. 번 아웃이 안 올 줄 알았는데 와 버렸다. 오게 된 계기가 이성적인 것에서 감정적인 것으로 넘어가고, 그리고 인간 관계에서…
View Post

글 쓰기가 부담스러울 때

  글쓰기는 분명 나에게 행복이다. 어쩌면 구원과도 같다. 살다 보면 무엇하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을 때가 있는데 대개는 그러한 때는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거나 이겨내고 싶을 때고, 나는 비로소 글쓰기로 그 위기를…
View Post

남다른 노동요 리스트 3편

묵직한 저음, 동굴 목소리 노동요 어릴 적, 엄마에게 혼난 뒤 울적한 기분으로 방에 앉아 있으면 아부지가 슬쩍 들어와서 이런 말씀을 해주셨다. “사람이 맨날 웃고 맨날 행복할 수는 없지. 살다보면 실수도…

누군가 해냈다고 해서

누군가 해냈다고 해서 그것을 내가 해낼 수 있을까. 다른 이의 성공을 보며 무던히도 스스로를 질책했다. 나는. 나의 게으름과 나의 우유부단함과 나의 선명하지 못한 생각과 마주할 때면 어김없이 누군가 해낸 무엇은…
View Post

남다른 노동요 리스트 2편

예술 노동자를 위한 감성 충만 노동요 노동요는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서 장르와 볼륨, 시간 및 반복 구간 등이 달라지기도 하지만, 한 개인의 작업 종류에 따라서도 활용 양상이 다양할 수 있다. 예를…

디테일

  나는 굉장히 디테일에 약한 사람이다. 소위 말하자면 ‘꼼꼼함’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다. 누군가의 생년월일을 외우고, 그래서 생일을 외우고, 생일 선물을 챙겨주고, 누구와 누구의 나이가 지금 현재 몇 살이고, 그래서 누가…

후회

  —————— 후회는 후회를 낳는다.   후회를 해서 또는 그것을 하지 않아서   애초에 후회란 후회를 위해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랬더라면 그러지 않았더라면 하는 마음 생각 느낌 울분 분노 슬픔 그리고 결국 후회. 무엇을 잘못했는가 나는.   그렇다고 나는 뭘 그리 잘못했는가.  …
View Post

남다른 노동요 리스트 1편

아메리카노보다 노동요 공부하라고 지어둔 무료 대학 도서관을 놔두고서 굳이 4000원, 5000원씩 써가며 카페로 몰려드는 ‘카공족’. 넓고 쾌적한 공간을 선호하는 사람과,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 나와 일명 ‘예서 책상’으로 불렸던 1인 독서실…

제목짓기

  글 쓰는 사람이지만 참 제목 짓는 게 세상에서 제일 힘들다. 그래서 요즘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감탄하는 게 ‘제목 학원’ 시리즈이다. 세상에 제목 잘 짓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 줄 처음 알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