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스(FLEECE) 전성시대의 윤리학

플리스(FLEECE) 전성시대의 윤리학              3층 카페에서 내려다보면 패션이라고는 그야말로 ‘1도 모르는’ 사람이라도 요즘 유행하는 아이템이나 컬러, 소재가 무엇인지 정도는 쉽게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번화가의 2층 또는…
View Post

나의 패션 취향 찾기 프로젝트 세 번째, 놈코어 룩

오늘 입을 옷을 고를 때나 새로 옷을 살 때, 꼭 쓸데 없는 그 놈의 ‘포인트’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좀 있다. 티셔츠를 살 때는 괴기스러운 그림이 그려진 것, 셔츠를 살 때는 칼라나…
View Post

이렇게 편해도 되는 걸까?

그 사람은 합리적이라 했다. 그리고 착하다고 했다. 열정이 있으며 정직하다 했다. 날마다 새로운 생각을 하며 진정성을 추구한다 했다. 그러려니 했다. 누구나 그렇게 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누구나 그것을 추구하고…
View Post

가죽의 계절, 가을

여름 내내 우리가 쫓았던 키워드는 쾌적함, 통풍, 가벼움 같은 것들이다. 이제 가을을 맞이해 우리가 쫓아야 할 키워드들은 달라져야 할 것이다. 안락함, 견고함, 중후함, 편안함 같은 것들. 그리고 그런 것들을 함축적으로…
View Post

Vest가 Best지!

패션 시장이 늘 계절을 앞서는 탓에 벌써부터 도톰한 옷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다. 가을, 겨울이 여름에 비해 옷 입는 재미가 있는 건 옷을 겹쳐 입는 레이어드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히피 같이 치렁치렁한…
View Post

털털한 건 성격만

나는 털에 관한 유전자의 쏠림 현상이 심한 편이다. 무슨 말이냐 하면, 나는 머리 쪽으로 내 신체 털의 90% 정도가 몰린 것만 같다. 부모님의 풍성한 머리숱과 반곱슬 모발을 물려받은 나는 일정…
View Post

레이어드 – 계절을 겹쳐 입다.

가을은, 너무, 짧다. 내 여자친구의 쌍둥이 여동생은 이미 결혼해서 애가 둘이다. 태어난 지 20개월 된 봄이와 임신 6개월 차에 접어든 토리. ‘봄’ 과 ‘토리’ 는 애칭이고, 봄이의 본명은 ‘하윤’이다. 사실…
View Post

발은 두 개인데, 신발은 열 켤레가 필요한 이유.

신발 욕심 나는 특히 신발에 관심이 많다. 아니다, 관심이라기보다는 욕심이 많은 것 같다. 얼마 전에 산 좋은 운동화가 멀쩡히 있는데도, 또 어디에서 ‘더 멋진’ 신상 운동화가 나오면 꼭 매장에 가서…
View Post

아버지의 넥타이

아버지의 넥타이 클래식한 남성 패션의 핵심이자 빼놓을 수 없는 정석 아이템, 시간이 지나도 그 의미와 역할이 바래지 않는 것이 바로 넥타이다. 흔히 직장에서 정장을 입어야 하는 경우에 수트와 넥타이를 착용하게…
Facebook Page
View Post

짬짜면은 서로 섞지 않는다.

서로 상반되는 매력을 지닌 것들을 마주하면 늘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어릴 적 누구나 한 번쯤 강요받았던 아빠와 엄마, 후라이드와 양념, 비빔냉면과 물냉면, 그리고 패션에서의 멋과 실용성까지. 이런 선택의 기로에서…
View Post

[직원칼럼 – 박주영] 다이어트와 직원모델의 상관관계를 통해 알아본 칸투칸 정신에 대한 고찰.

[PART1. 나는 직원모델이다.] 직원을 모델로 쓰는 이유는 보통 고객과의 심리적 거리를 좁히기 위함이다. 현실적인 신체 스펙을 통해 고객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으며, 제품 구매 시 핏과 사이즈 착오의 리스크를 줄여주는 보험이 되기도 한다. 나아가…
View Post

가을 패션-나무를 닮다

통통 튀는 것, 화사하고 밝은 것, 비비드한 색감, 얇고 시원한 소재, 까슬까슬한 촉감… 여름의 패션을 떠오르는 대로 나열해보면 대충 이런 것들이다. 반면 가을의 패션을 떠올려보면, 차분함, 톤 다운되고 약간 칙칙한…
View Post

프로토타입 바지 한 벌.

얼마 전, 마지막 6년 차 예비군 훈련을 다녀왔다. 우리 동네 주민 센터로 가서 궁금하지도 않은 동대장님 군 시절 이야기를 듣다가 저녁을 먹고, 근처 공영방송국인 KBS를 1시간 정도 지키다 복귀했다. 예외…
View Post

나의 패션 취향 찾기 프로젝트 두 번째, 청바지.

지난 번 나의 패션 취향 찾기 프로젝트의 그 첫 번째로 남성 패션의 시작과 끝이라고 할 수 있는 클래식에 대해 이야기했다. 클래식 스타일은 어디에서든 환영 받지만, 사실 여간 손이 가는 게…
View Post

나의 패션 취향 찾기 프로젝트 첫 번째. 클래식 스타일.

지난 글에서 옷도 ‘취향’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한 바 있다. 그러나 취향을 찾는 건 시간이 드는 작업이다. 뿐만 아니라 비용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당신의 취향을 찾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View Post

패션도, 이제는 취향의 문제다.

‘나도 옷을 잘 입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내 옷장에 있는 옷들이 괜찮은 건지 별로인 건지 잘 모르겠다. 아무렇게나 입고 친구를 만났다. 친구는 ‘옷이 이게 뭐냐’며 면박을 준다. 그 친구에게…
View Post

컬러가 기본이다. 이제, 네이비 & 그레이.

블랙과 화이트에 대해 읽어 봤겠지? 당신의 옷장에 블랙과 화이트 컬러의 옷이 적어도 2~3개는 있다고 믿고, 다음으로 넘어가겠다. 자, 이번에는 네이비와 그레이다. 네이비는 가장 기본이 되는 컬러이기도 하면서, 보다 가볍거나 밝은…
View Post

가을, 발목에게도 패션을 선물하자

여름 내내 발목 양말이나 페이크 삭스(일명 덧신 양말)을 신어댔다. 한 여름에 9부나 10부 기장의 경쾌한 바지를 입고서 발목을 양말로 덮는 것은 발목에 대한 예의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물론 샤워할 때마다 각질…
View Post

한 치 앞을 다 아는 우리, 지금부터 덕 다운

한 치 앞도 모르는 세상사, 오늘을 즐기자! 좋다. 좋은 마인드다. 오늘을 충실히 살며 즐기자는 의견에 토를 달 사람은 별로 없어 보인다. 오늘은 어제의 내일이었고, 내일은 내일의 오늘일 테니까. 늘 현재를…
View Post

가을 패션-나무를 닮다

통통 튀는 것, 화사하고 밝은 것, 비비드한 색감, 얇고 시원한 소재, 까슬까슬한 촉감… 여름의 패션을 떠오르는 대로 나열해보면 대충 이런 것들이다. 반면 가을의 패션을 떠올려보면, 차분함, 톤 다운되고 약간 칙칙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