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이윤보다 나눔 선택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다해.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소강 상태를 보이면서 마스크 가격(KF94 방역용 기준)도 내림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비싼 수준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의 일일 가격조사 결과 오프라인은 약국과 마트를 합쳐 공적 마스크 판매가격(1천500원)보다 300원 높은 1천800원 정도이고, 온라인은 5천원대였던 것이 4천원대 초반으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저소득층이나 거동이 어려운 독거노인들은 마스크 구입의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칸투칸이 판매 가능한 KF94 마스크 재고 전량을 대구 경북 지역 취약계층에 기부해 눈길을 끈다.

칸투칸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KF94 마스크 재고 전량(8000장)을 지파운데이션에 기부했다.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 수준에서는 쉽지 않은 결정이다 보니 소식이 알려지며 더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칸투칸 관계자는 “기존 보다 마스크 가격이 크게 올라 판매를 하면 적지 않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지만 사내 모든 임직원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도움이 절실한 취약계층에게 기부하자는 의견을 모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파운데이션을 통해 전달된 마스크는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대구지역 저소득층 가정과 독거노인에게 긴급구호키트 형태로 전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