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덧 장마가 끝을 향하면서 이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1∼6월 세계 평균기온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올해 여름은 ‘가장 뜨거운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높은 기온과 습도로 불쾌지수가 최고조에 달하는 장마철에는 차가운 촉감으로 체온을 낮춰주는 효과를 가진 기능성 티셔츠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이에 아웃도어 업계는 땀에 젖으면 몸을 무겁게 만드는 면 티셔츠의 대안으로 냉감 소개를 활용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파타고니아코리아는 부드러운 퍼포먼스 니트 원단으로 만들어져 빨리 마르고 땀을 잘 흡수하는 ‘캐필린 쿨’을 출시했다.

대표제품인 ‘캐필린 쿨 트레일 셔츠Capilene Cool Trail Shirt’는 시원하고 편안하게 입기 좋은 크루넥 티셔츠이다. 부드러운 소재로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며, 목 뒷부분 택을 제거하고 겨드랑이 부분 원단을 확장 연결해 활동하는 데 거슬림 없도록 불편함을 최소화시켰다.

칸투칸은 냉감 소재로 만들어 여름에도 쾌적함을 선사하는 기본 라운드 반팔 티셔츠를 선보인다.

FTJB06 판지오 라운드 티셔츠는 캐주얼하면서도 스포티한 디자인이어서 청바지, 면바지, 트레이닝 팬츠 등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며, 가볍고 신축성이 좋기 때문에 운동이나 야외활동 시 스포츠웨어로도 적합하다. 시원하고 멋스러운 티셔츠는 여름 휴가지에서 커플룩이나 패밀리룩으로 제격이다.

 

파타고니아와 칸투칸은 소비자들에게 흔히 ‘착한 기업’으로 단순 기능성 제품 구매 뿐만 아니라 좋은 소비를 한다는 인식을 전할 것이다.

 

냉감 소재는 티셔츠뿐만 아니라 레깅스에도 적용되고 있다.

노스페이스가 선보이는 ‘서프 모어 레깅스(SURF-MORE LEGGINGS)’는 신축성이 우수한 냉감 원사를 사용하고 UV 차단기능을 갖춰 워터스포츠, 등산, 실내 운동 및 일상 생활에서도 폭넓게 활용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