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에서도 자주 쓰기도 하지만 특히 회사에서 업무상 대화를 하다보면애매하다라는 표현을 자주 쓴다. 업무 상 관련되는 법규나 규정을 해석할때도 그렇고 출장비를 처리하는 기준도 그렇고 온통 애매한 것들 투성이이기 때문이다. 때론그건 아닌 것 같은데요라던지지금은 잘 모르겠는데 한번 알아보겠습니다라는 말을 애둘러서애매한데요..” 라고 말하면서 슬쩍 넘기는 경우도 있다 .

그런데 몇 년 전 조사이긴 하지만 일본어의 잔재 중에서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쓰는 단어 1위가구라이고 2위가애매하다였다고 한다. 그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써 왔던애매하다라는 표현조차 일본어의 잔재였다는 말인가? 대체 우리는 얼마나 많은 단어들을 일제 식민지배 시절의 잔재임을 깨닫지 못하고 사용하고 있는 것인지!

희미하여 분명하지 아니함을 뜻하는 말로애매하다를 널리 사용하지만 이는 일본에서 만들어진 일본어식 한자어기 때문에모호하다라는 표현이 바른 표현이다. ‘애매모호하다라는 말도 자주 쓰는데 이 역시 잘못된 표현이다. ‘애매모호는 같은 뜻을 가진 단어이므로 같은 뜻을 중첩해서 쓰는 것이기 때문. ‘역전 앞처럼. 그러니 그냥모호하다라고만 표현하는게 맞다.

한편 지식검색에 따르면, ‘애매하다아무 잘못 없이 꾸중을 듣거나 벌을 받아 억울하다라는 의미로 쓰인다고 하는데 이 때는모호하다라는 뜻의 일본식 한자어가 아니라 우리나라 고유어라고 한다. 예를들어 다른 사람이 방귀를 뀌었는데 나에게 트집을 잡는 경우엄한 사람 잡지 마세요라고 하곤 하는데 여기서엄한애매한이라는 뜻을 지닌다. ‘엄한이라는 것은애매한이 변형 되서 정착된 것이라고 보면 될 것이다. 그러니까 엄밀히 말하면 바른 표현은 아니다. FM 대로 하자면애매한 사람 잡지 마세요가 정확하지만 일반적으로 그렇게 표현하는 경우는 없는 것 같고애먼 사람 잡지 마세요정도면 맞는 표현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렇게 지식검색으로 몰랐던 사실을 또 하나 배운다. 우리가 너무나도 당연하게 쓰는 말들 중에서 일본어의 잔재임을 알지 못하고 사용하는 말들이 이것 외에도 많이 있을 것이다. 국립국어원에서도 이런 사례들을 찾아 지속적으로 홍보를 해줬으면 좋긴 하겠는데 이미 뿌리깊게 자리 잡은 표현들을 고쳐 나가는건 매우 어려운일 일 것 같다.여하튼간에 앞으로는 입에 잘 붙지는 않겠지만애매하다라는 말 대신모호하다라고 말해보려고 신경써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