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기온차가 큰 요즘 같은 날씨에는 다들 감기나 기관지 건강에 관심을 기울이는데, 식중독 예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실제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간 식중독 평균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9~11월 가을철 식중독 발생 건수는 89건으로 6~8월 여름철 108건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가을엔 낮 기온이 높지만 아침, 저녁 기온이 낮아 음식물 취급에 경각심이 떨어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주로 음식을 조리하는 주방이나 실온에 보관된 음식을 통해 식중독 균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은 깨끗이 씻고 ▲음식은 익히고 ▲물은 끓이고 ▲칼, 도마는 따로 쓰고 ▲식자재는 깨끗이 세척하고 ▲냉장고에서 보관온도를 지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2시간 이내에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 남은 음식물 관리 및 청결에 주의하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요즘처럼 집밥을 많이 먹는 시기에는 조리기구도 잘 관리해 주어야 한다.

 

칼과 도마는 뜨거운 물에 소독한 뒤 햇볕에 자연 건조하는 것이 좋고, 설거지용 수세미는 음식물 찌꺼기, 물과 항상 닿아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한 달에 한 번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행주는 오염속도가 가장 빨라 사용 후 바로 세탁하는 것이 좋다. 60도 이상의 물로 세척하고 주 단위로 교체해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 식약처에서 안내한 식중독 발생과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가을철 나들이 안전 수칙은 다음과 같다.

 

  1. 도시락을 준비할 때 조리 전·후로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하여 30초 이상 손을 깨끗이 씻는다.

 

  1. 과일, 채소류 등은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로 깨끗이 헹구고, 육류 등 식품은 중심온도 75℃에서 1분 이상 완전히 익혀야 한다.

 

  1. 김밥을 만들 때는 밥과 재료를 충분히 익히고 식힌 후 조리하며, 도시락은 밥과 반찬을 식힌 후 별도 용기에 담는다.

 

  1. 조리된 음식은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하여 10℃ 이하에서 보관 및 운반하고, 햇볕이 닿는 곳이나 차량 내부, 트렁크 등 비교적 온도가 높은 곳에서는 2시간 이상 방치를 삼간다.

 

  1. 야외에서 덜 익은 과일이나 야생버섯 등을 함부로 채취 및 섭취해서는 안 되며,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계곡물이나 샘물 등을 함부로 마시지 않아야 한다.

 

  1. 야외에서도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하고 침방울 튀는 행위 또는 신체접촉을 자제하고 사람 간 거리두기를 준수한다.

 

  1. 많은 사람이 모인 밀집한 장소에서 취사와 취식은 최소화하고, 주변 사람들과 근접한 거리에서 식사하거나 대화를 자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