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좋아하는 음식 중 남녀노소, 빈부를 뛰어넘는 국민메뉴 ‘찌개’.그 중에서도 짧은 역사임에도 불구하고 유독 사랑 받는 찌개가 있다. 바로, ‘부대찌개’. 부대찌개는 우리나라 전통음식이 아니다. 소시지와 햄, 민찌 등 서양식 재료와 고추장, 김치 등 한국식재료가 어우러진 동서양의 조화로운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부대찌개는 어떻게 해서 생기게 되었을까.

원래 부대찌개에는 다른 이름이 있었다고 한다. 다름아닌 ‘존슨탕’. 전쟁이 한창이던 시절, 미군부대 근처에서는 소시지와 햄을 쉽게 구할 수 있었다. 소시지와 햄을 처음 접한 한국 사람들은 군부대를 뜻하는 ‘부대’라는 말을 붙여 ‘부대고기’라고 불렀는데 그 고기를 고추장, 김치 등과 함께 끓이면 고기의 풍미와 짠 맛이 더해져서 제법 먹을만한 음식이 되었다. 당시의 미국 대통령인 린든 B. 존슨의 성을 따서 처음에는 ‘존슨탕’이라고 불렀다.

부대찌개를 처음 만들었을 때는 막걸리 안주로 하기 위해 전골판에 버터와 소시지, 햄, 양배추, 양파 등을 넣고 볶아냈었는데, 고추장, 김치, 그리고 육수를 부어 끓이니 김치찌개, 된장찌개에 버금갈 정도로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요리가 탄생했다고 한다.

전골판 위에 빨간 양념장, 각종 채소, 육수, 소시지와 햄 등을 가득 담아 뚜껑을 덮고, 자글자글 끓기 시작하면 뚜껑을 열고, 하이라이트로는 라면사리를 꼭 넣어서 먹어야 한다. 얼큰한 국물과 넓은 대접에 있는 밥을 쓱쓱 비벼 먹다 보면, 전쟁의 고통도 가난함의 쓰라림도 잠시 동안 씻어졌을 맛이다. 많은 역사 속 인물들이 피 눈물을 흘리며 먹었던 애환의 음식. ‘부대찌개’를 자녀들과 먹게 되는 일이 생긴다면 꼭 유래를 설명해주는 것도 좋겠다.

음식의 유래를 보면 그 탄생 시기의 역사와 맞물려 그 시절을 떠올리면서 먹을 수 있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가슴 아픈 역사라고 슬프게 먹는 것이 아니라, 그런 상황에서도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었던 한국인의 열정을 느끼면서 말이다.

얼큰한 ‘부대찌개’ 하나에도 많은 이야기가 담겨있다. 우리네 인생에 많은 이야기가 있는 것 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