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턴가 기름진 음식으로 길들여진 우리 몸을 지켜 내기 위하여 ‘해독쥬스’, ‘디톡스’와 같은 단어가 생겨나고 건강을 챙기려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불과 몇 년 사이에 상큼한 과일, 그리고 비타민C 에 대한 관심도 부쩍 많아졌다. 비타민 C 가 풍부하게 담겨있고 상큼한 과일로는 당연히 ‘레몬’을 떠올릴 것이다. 회식자리에서 게임에서 진 사람이 벌칙으로 생 레몬즙을 먹을 정도로 레몬은 상큼하고 짜릿한 맛을 자랑한다. 그런데 이제 ‘진짜’가 나타났다. 비타민 C가 레몬에 무려 30배 가량 함유되어 있는 과일이 나타난 것이다. 바로 ‘깔라만시’이다. 물론 없던 과일이 새로 생겨 난 것은 아니다.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오래 전에 동남아시아에서 만다린과 금강의 이종교배로 탄생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깔라만시’는 필리핀과 같은 동남아시아에서 ‘신이 주신 선물’등으로 표현되며 다양한 요리의 재료, 디저트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오랜 시간 사랑 받은 과일이지만, 최근 들어 우리나라에서 다이어트나 디톡스에 관심 있는 사람이 늘어나며 ‘깔라만시’에 대한 관심은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

‘깔라만시’는 어떤 성분이 있길래 신이 주신 선물이라는 칭송을 받는 것일까? 우선 앞서 소개한대로 엄청난 양의 비타민C 성분이 당연 돋보일 것이다. 비타민C 를 평소에 꾸준히 섭취해 준다면,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어 환절기 감기와 같은 질병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고, 항산화작용 등으로 피부에도 좋은 영향을 준다. 게다가 피로감을 해소하고 상큼한 맛처럼 몸이 느끼는 가벼움으로 기분 또한  상큼해 질 것이다.

비타민C의 효능도 굉장하지만, 이에 버금가는 특별한 매력이 있다. 바로 ‘시네후린’ 이라는 성분이다. ‘깔라만시’의 새콤한 맛에 듬뿍 함유되어 있는 이 ‘시네후린’에는 지방을 연소시키고 체내의 독소성분을 제거하는 효과를 준다고 한다. 아마도 다이어트에 관심 있는 많은 사람들이 이 부분 때문에 ‘깔라만시’를 선호하게 되었을 것이다.

이 외에도 놀라운 효능이 한가지 더 있다. 바로 ‘헤스페리딘’. 주로 레몬, 오렌지와 같은 감귤류의 껍질, 또는 내부 하얀 줄기부분에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는 하나, 대부분의 사람은 그 부분을 떼어놓고 달콤하고 새콤한 부분만 섭취한다는 것이 문제이다. ‘깔라만시’에는 과일 자체에 고르게 ‘헤스페리딘’이 담겨있다고 한다. ‘헤스페리딘’은 혈관을 보호하고 항암작용에 도움을 주며,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몸의 독소를 제거하기에 적합한 영양소라 할 수 있겠다.

주로 과즙100%의 원액을 물에 섞어 먹는 형태로 판매되고 있는 ‘깔라만시’는 일상에 지친 우리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이 분명해 보인다. 아침에 한잔, 잠들기 전에 한잔이면 불과 몇 일 사이에 달라져있는 체력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혹시 아직 맛보지 못했다면, 레몬에 30배나 되는 상큼함을 느껴보기 바란다. 건강해짐이 느껴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