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그렇듯, 올해가 가장 덥다

매년 올해 여름이 가장 덥다.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데 이렇게 몇 년간, 꾸준히, 변함없이 기온이 오르는 걸 보면 그냥 자연의 섭리인 게 아닐까 싶을 정도. 샤워하고 나와서 옷만 입어도 땀나고, 신발만 신어도 땀나는 이 더운 여름에도, 누군가는 열렬히 사랑하고, ‘스드메’를 챙기고, 청첩장을 보내고, 어느 결혼식장에 나는 하객으로 참석하게 된다.

흔히 ‘남자 결혼식 하객룩’ 하면 화이트 셔츠에 넥타이, 네이비나 차콜 색상 정장에 구두 정도를 떠올린다. 별 고민할 필요 없고, 격식도 갖출 수 있는 좋은 하객 복장이지만, 낮 최고기온 35도에 육박하는 요즘엔 그렇게 다 갖춰 입기가 쉽지 않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하객 복장은 격식을 차려 축하하는 목적이기도 하지만, 좌우지간 나를 드러내는 패션의 일부이기도 한데, 매번 똑같은 정장만 입을 수는 없다. 해서, 푹푹 찌는 여름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우리 남자들의 하객 복장 팁을 전해드린다.

격식과 자유분방함의 믹스 매치.

꼭 하객 복장이 아니더라도 여름은 본디 복장이 가벼워지는 계절이다. 자연스럽게 하객 복장도 다른 계절에 비해 가벼워질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격식과 자유분방함의 적절한 조화를 지키는 편이 좋다. 자켓과 셔츠, 구두와 스니커즈, 정장과 슬랙스. 그 사이의 절묘한 조화를 지키는 것이 더위는 피하고 패션 센스는 잡는 비결이 될 것이다.

자켓, 입을까 말까

만약 위아래 정장을 갖춰 입어야겠다면, 그래서 자켓을 꼭 입어야겠다면, 시원한 것으로 입자. 보통 여름 소재인 시어서커나 린넨을 애용한다. 하지만 신축성이 부족해서 활동하기에 불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럴 땐 같은 린넨이라도 폴리우레탄이 섞인 것으로 고르거나 가볍고, 시원하고, 신축성까지 좋은 생비스의 스트레치 블레이저가 제격이다.

자켓을 입을 땐, 넥타이 정도는 생략해도 좋다. 자켓만으로도 어느 정도 격식을 차린 셈이니 노타이 셔츠도 충분히 가능하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셔츠를 캐주얼한 남방이나 무슨 그림이 그려진 것으로 입어선 곤란하다. 깔끔한 드레스 셔츠를 선택하자.

만약 셔츠도 너무 덥다면, 무지 반팔 니트에 자켓을 걸쳐도 좋다. 반팔 티셔츠도 가능하지만, 자켓과의 조화를 고려해서 아무 디자인이나 무늬가 없는 것으로 고르고, 가능하면 표면이 깔끔하고 주름지지 않은 것으로, 몸에 슬림하게 맞는 사이즈로 고르는 것이 좋다. 반팔 니트나 티셔츠와 자켓을 매치할 때는 상의는 바지 안으로 넣어 입을 것.

자켓을 입지 않는다면, 셔츠에서 가능한 격식을 드러내는 것이 좋다. 기왕이면 셔츠에 타이를 놓치지 말 것. 손목이 훤히 드러날 테니 메탈 소재의 손목시계를 해주면 격식을 차리는 데 도움이 된다. 단, 자켓이 없어 정장처럼 위아래 맞춰 입을 필요가 없기 때문에 정장에 비해 다양한 실루엣의 슬랙스 바지를 입으면 멋스럽다.

구두와 스니커즈

일단, 남자의 멋은 구두에서 나온다고 철석같이 믿는 분들은 맘 편히 구두를 신으시면 되겠다. 무난한 ‘플레인 토’나 ‘더비’ 도 좋고, 가벼운 느낌의 ‘페니 로퍼’ 로 좋다. 극강의 클래식함을 드러내고 싶다면 ‘더블 몽크 스트랩’ 또는 ‘윙 팁’, ‘스트레이트 팁’ 구두를 추천한다. 다만 이런 구두를 신었다면 이미 신발에서 격식은 든든히 차렸기 때문에 복장에서 약간의 자유분방함을 즐겨도 좋겠다. 여름용 소재인 시어서커나 린넨으로 된 정장을 입는다거나, 9부 길이의 치노 팬츠를 입는 식으로.

이와는 반대로, 편하고 가벼운 신발을 죽어도 포기하기 싫다는 분들은 깔끔하고 캐주얼한 스니커즈를 신을 수도 있다. 결혼식장에 웬 스니커즈냐고? 물론 아무 스니커즈나 신으라는 것은 아니고, 또 트레이닝복이나 찢어진 청바지에 신으라는 것도 아니니까 흥분하지 말고 들어보시라. 우선 스니커즈는 복잡하고 화려한 것 대신 미니멀한 디자인이 좋다. 색상은 화이트나 블랙으로. 소재는 질 좋은 소가죽으로 된 것을 고르자. 아무리 스니커즈라지만, 아무리 여름이라지만 캔버스 소재는 너무 후줄근해 보이니까.

그리고 캐주얼한 스니커즈를 신었을 때에는 나머지 복장에서 격식을 차려줄 필요가 있다. 위아래 네이비 정장에 화이트 또는 그레이 반팔 니트, 거기다가 화이트 스니커즈라면 산뜻한 룩이 완성된다.  차콜 정장에 화이트 또는 블랙 반팔 니트, 블랙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시크한 룩이 될 것이다. 당연히 여름에 스니커즈를 신을 땐 페이크 삭스를 신도록 하자. 페이크 삭스 신을 땐, 복숭아 뼈 각질 제거 잊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