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도, 이제는 취향의 문제다.

‘나도 옷을 잘 입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내 옷장에 있는 옷들이 괜찮은 건지 별로인 건지 잘 모르겠다. 아무렇게나 입고 친구를 만났다. 친구는 ‘옷이 이게 뭐냐’며 면박을 준다. 그 친구에게 뭐가 문제인지 물었지만, 그냥 ‘이상하다’, ‘옷이 안 예쁘다’는 두루뭉술한 답변만 돌아온다. 그런데 비슷한 옷을 입고 나간 다른 자리에서는 ‘옷 깔끔하게 잘 입으신다’고 한다. 도대체 모르겠다.

‘예쁜 옷’이라는 대전제는 다분히 주관적이기 마련이다. 절대적인 예쁜 옷은 없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음악이나 영화 같은 대중문화처럼 옷 역시 대중들의 어떤 취향을 자극하는 그런 존재다.

대중문화와 비슷한 궤를 가지는 점은 당대의 시대상을 반영하는 이유도 있다. 다소 억지스러울 수도 있으나, 이를테면 수십년 전 등장한 미니스커트는 민주 사회로 가는 과도기에서, 차별과 억압에 맞서는 여성들의 욕구가 발현된 모습일 수도 있다. 옷은 시대상을 반영하면서, 대중문화로서 가져야할 덕목 중 하나인 ‘유행’을 이끌기도 한다.

과거에는 어느 패션이 유행을 타면 열에 일곱, 여덟은 다 비슷한 옷을 입고 다녔다. 길에 나가면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다 똑같은 옷을 입고 있는 현상을 목격할 수 있었다. 다른 나라는 어떨지 몰라도, 확실히 우리 한국만큼은 그랬던 것 같다. 그때는 취향보다는 유행이 우선이었다. 어떤 운동화가 유행이면, 그 운동화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은 어떻게 입더라도 ‘옷을 잘 못 입는 사람’으로 치부되기 마련이었다.

요즘에는 조금 달라졌다. 각자의 개성이 더 중요시 되는 모습이다. 그렇다고 유행이 사라진 건 아니다. 세기 말에 유행하던, 큼지막한 로고가 박힌 티셔츠가 다시 사람들의 부름을 받기 시작했고, 다시는 돌아올 것 같지 않던 통이 큰 옷들, 그러니까 와이드 핏이 매장에 깔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유행처럼 입지 않는다고 옷을 잘 못 입는다는 말을 듣지는 않는다. 확실히 많이 보이는 옷이나 스타일이 있기는 하지만, 그만큼 자기에게 잘 어울리는, 혹은 좋아하는 대로 입은 사람도 많이 보인다. 누군가는 슬림 핏을 선호하고, 누군가는 와이드핏을 선호한다. 누군가는 아무런 프린팅이 되어있지 않은 티셔츠를 입고, 누군가는 프린팅이 있는 티셔츠만 입는다. 취향의 문제다.

이제 ‘옷을 잘 입는다’는 말의 모체는, ‘자신만의 확실한 취향’이 된 시대다. 확실한 취향만 생기면 옷을 오래 입을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 패션 스타일도 음식이나 별 차이가 없다고 본다. 음식은 먹어보지 않고서는 맛을 모른다. 이것저것 먹다 보면 내가 싫어하는 것이나 선호하는 것에 대한 구분이 생기고, 선호하는 것에서 또 쪼개어져서 어떤 음식을 즐기는 자신만의 방법이 생기게 된다.

옷을 잘 입고 싶다면, 우선 사람들이 어떤 옷을 입는지 보자. 여러 사람들의 스타일을 보다가 나도 한 번 이렇게 입어보고 저렇게도 입어보다 보면 좋아하는 음식이 생기듯 좋아하는 패션이 생기기 마련이다. 인생이든 패션이든 일단 해봐야 좋거나 싫은 것도 알게 되거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