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도리탕이냐 닭볶음탕이냐 논쟁은 국립국어원의 권고로 닭볶음탕으로 결론 내려진 듯 하다. 국내 모든 아나운서들이 닭도리탕 대신에 닭볶음탕을 쓰고 있고, 공중파나 케이블 할 것 없이 먹방프로그램에서조차 닭도리탕이라는 말은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메뉴판에서 닭볶음탕 보다는 닭도리탕을 보다 더 많이 찾아볼 수 있으며 입에 더 착착 감기는 것 또한 닭볶음탕 보다는 닭도리탕이 더 잘 감기는 듯 하다. 또한 상상 속 이미지에서도 어감에 대한 차이가 존재하는데 개인적으로는 닭볶음탕이라는 이미지보다 닭도리탕이라고 했을 때 뭔가 빨간 국물에 담긴 닭의 이미지가 먼저 떠오른다. 

닭도리탕이 순화대상의 언어가 된 것은 ‘とり(도리)’ 라는 일본어 때문이다. 그렇다. 고도리 할 때 바로 그 ‘도리’ 이다. 도리는 일본어로 ‘새’를 뜻한다. 그래서 새 다섯마리를 모으면 5점을 따게 되는데… 국립국어원은 ‘닭도리탕’을 순화 대상어로 규정하며 다음과 같은 근거를 들고 있다. 

“‘닭도리탕’에 대해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일>tori[鳥]湯)’이라고 어원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만, 더 구체적으로 어원을 밝히면 ‘닭’+‘니와도리(にわとり, 鷄)’+‘탕(湯)’이 됩니다. ‘니와도리(니와토리)’는 ‘닭’을 뜻하는 일본어인데, [니와(뜻: 마당, 뜰)의 도리(뜻: 새)]라는 의미로 구성된 합성어이며, ‘니와도리’의 축약형인 ‘도리’만 남아 ‘닭도리탕’의 단어 구성 요소가 된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일본어에서 ‘닭’을 ‘도리(とり)’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는 확실한 근거가 아닌 국립국어원의 추측일 뿐이다. 이는 국립국어원 또한 인정한 부분이기도 하다. 국립국어원은 우선 불필요한 일본잔재의 언어와 ‘닭’ 과 ‘새’ 라는 의미가 중첩되어 ‘닭닭탕’ 이라는 어색함이 있다는 것이 요지다. 그래서 국립국어원은 순화어로 닭볶음탕을 내놓았는데, 사실 이도 말이 안되는 것은 마찬가지다. 

우선 국립국어원의 언어학자들이 음식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이 없음 때문인지는 몰라도 두가지 조리법을 동시에 이름에 명기하는 것 또한 닭닭탕 만큼이나 어색한 일이다. 즉 ‘볶음’ 이라는 조리법과 ‘탕’ 이라는 두 가지 조리법이 뒤섞인 해괴한 이름이 되어버렸는데 원래 닭도리탕 혹은 닭볶음탕의 조리법은 사실 볶음과는 거리가 멀다. 그래서 이 국적불명의 네이밍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요즘 닭도리탕에 들어가는 닭들이 볶음을 한 뒤 국물을 만들어내는 기이한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다. 

글쓴이 같이 닭도리탕주의자들은 ‘도리’ 라는 단어의 어원을 일본어가 아닌 순우리말에서 기원했다고 주장한다. ‘도리’라는 단어의 기원은 ‘도리다’라는 단어다. ‘도려내다’ 는 단어와 비슷한 단어인데 그 어감은 살짝 다르다. 도려내는 것은 디테일함이 살아 있는 것이고 도리는 것은 디테일함이 상대적으로 적다. 도려내다는 베어내다의 뜻과 비슷하다면 도리다는 쳐내다와 비슷하다. 

도리깨라고 하면 조금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깨의 껍질을 도리는 것을 우리는 도리깨라고 부른다. 즉 뭉텅뭉텅 잘라내 탕으로 만들면 그 자체가 도리탕이다. 이는 1920년대 조선무쌍신식요리법 등의 문헌에서도 나온다. 그 문헌에는 닭도리탕 뿐만 아니라 꿩도리탕, 토끼도리탕의 기록이 있다. 

지금이야 치킨문화가 워낙 발달하여 닭해체를 소비자 입맛에 어떻게 하는 지가 치킨회사의 고도의 전략이 되었지만 예전의 우리 아낙들은 닭 한마리를 잡으면 지금처럼 닭을 분해하지 않았을 것이다. 닭이 싸긴 하였어도 귀한 음식이었고 평생에 먹을 수 있는 것이 손에 꼽을 정도였으니 닭을 해체하는 요령도 없었다. 그래서 아낙들은 닭을 있는 그대로 숭덩숭덩 도렸다. 그들이 먹기 좋은대로 혹은 기분 내키는 대로 큰 칼로 탕탕 쳐대며 도리는 것이다. 도리깨질을 하듯이 말이다. 그리고 그것을 닭국물을 내어 만들어 먹었을테다. 고기가 귀한 시절에는 어떤식으로든 물에 빠트리는게 상책이기 때문이다. 

닭도리탕은 어쩌면 그 어원이 닭볶음탕 보다 우리 음식문화에 더 깊이 박혀있을 지도 모른다. 그래서 아무리 메뉴판을 뜯어고쳐도 닭도리탕에 더 정감가는 이유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