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대륙에 걸쳐 있는 그래서 유라시아라는 표현이 더욱 어울리는 곳이 바로 터키이다. 실제 터키는 위치상으로도 에게해, 지중해, 마르마라해, 흑해와 접해 있기도 하거니와 조상을 따져보면 중앙아시아의 민족이 유럽과 아랍 민족과의 접촉으로 생겨난 나라가 터키라고 한다. 동 · 서양이 만나는 술탄의 땅 터키는 로마 못지 않게 유서깊은 곳이다.

수도는 앙카라지만 지중해와 흑해 사이에 위치한 도시 이스탄불은 동서양의 정치, 경제, 문화, 종교가 만나는 길목으로 유사 이래 수많은 문화가 번성하고 멸망해온, 볼거리가 풍부한 지역으로 터키의 예술문화와 경제를 주도하고 있다. 아울러 지중해 인근 국가들처럼 양고기, 토마토소스와 향신료 생선튀김 요리 등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는 곳일 뿐더러 비록 중국, 프랑스 요리만큼 전세계적으로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특색이 있고 우리 입맛과도 잘 맞는다.

터키 제일의 도시 이스탄불의 몇몇 거리는 대표적인 먹거리 장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선술집과 바, 생선요리 전문 레스토랑은 쿰카프 쪽에, 경식과 해산물 요리는 베요그루 지구의 치체크 파사지에, 그 옆에 있는 네비자에 거리는 비좁기는 하지만 술과 함께 터키 특별요리를 즐기기에는 그만이다. 술탄아흐메트 지구 쪽으로는 비잔틴 · 오스만 시대의 건물을 개조한 레스토랑이 많아서 눈길을 끌기도 한다.

다른 케밥 종류로는 도너 케밥(doner kebab)이 있고 우리의 대표적인 음식인 김치에도 수많은 종류가 있는 것처럼 터키의 대표적인 음식 케밥에도 종류가 많다. 아다날 케밥, 파드리잔 케밥은 수백 종의 케밥이 있다고 한다. 그중 대표적인 도너 케밥은 멕시코의 또띠아, 베트남의 반짱, 우리의 전병처럼 얇은 밀가루 반죽에 고기나 양념을 넣어서 싸먹는 요리이다.

터키식은 양념에 하루 재운 고기를 특별히 제작된 도너 케밥 브로일러에 돌리면서 은근한 열로 기름을 제거해서 칼로 썰어서 야채류와 함께 싸먹는 요리이다. 도너 케밥보다는 시시키 케밥이 아무래도 만들기 수월하다. 터키에선 양고기를 쓰지만 우리는 냄새 때문에 굳이 양고기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 이 외에도 먹어볼만한 요리로는 터키식 필라프, 보렉(파이 종류) · 돌마(터키식 요거트) 등이다. 달짝지근한 터키식 커피도 별미이다.

오스만 제국 시절부터 지금까지 커피는 터키의 생활방식과 문화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1555년 시리아 대상이 이스탄불에 커피를 들여옴으로써 커피는 “장기 두는 사람과 사색가들의 우유”라고 알려지기 시작했다. 17세기 중엽까지 터키식 커피는 정교한 예식의 한 부분이었으며 40명이 넘는 조력자의 도움으로 커피를 의식에 따라 준비한 후 술탄에게 드려졌다. 당시에는 여인들이 터키식 커피를 준비하는 방법에 대하여 하렘에서 집중적인 훈련을 받기도 했다.

오스만 시대에 남자들은 커피하우스에서 정치를 의논하는 등 커피하우스는 만나서 이야기하는 중요한 사회적 장소가 되었으며, 오늘날에도 이러한 관습은 계속되고 있다. 터키식 커피는 알커피를 미세한 분말로 갈아 설탕과 함께 끓이며, 단 정도에 따라 여섯 가지로 구분한다. 커피를 끓인 다음에는 설탕을 넣지 않기 때문에 티스푼이 필요치 않다.

터키식 커피는 제스웨(cezve)라고 불리우는 특수한 커피 주전자에서 끓인다. 손님은 커피를 마신 후에 커피잔을 받침 위에 엎어놓는다. 커피 잔에 남아 있는 것이 식으면 주인은 남은 것이 흘러서 생긴 흔적을 가지고 손님의 운수를 읽어주는 관습이 있다.

이러한 다양한 터키 음식 중에 이미 전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는 음식은 바로 케밥 요리이다. 특히 유럽 쪽이나 호주 쪽 여행자들은 이 케밥 요리를 아주 쉽게 만날 수 있고 그리스를 비롯한 유럽 지역에는 기로스로 알려져 있다. 국내 일부 호텔의 양식당에는 고정 메뉴로 꼬치에 감아 먹는 시시키 케밥(Sis Kebab)이 메뉴판에 있는 곳도 많고 아직 요리사들도 이 요리가 터키요리란 것을 모르는 이들도 있다.

전해지는 케밥의 유래는 터키 남부지역에서 클레오파트라와 시저 황제의 식사를 위해 움푹 패인 돌에 고기를 매달고 돌려 숯불에 익혀 먹었던 데서 유래된 것으로 한다. 우리식으로 꼬치구이인 셈인데 우리는 닭고기에 피망, 양송이, 양파 등을 끼워서 만들고 터키식은 양고기를 쓴다. 이는 터키인의 대부분이 이슬람교이며 이 영향으로 돼지고기는 금기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그 나라가 원래 유목민으로써 목초지를 찾아서 주로 양을 가축으로 데리고 다닌 데서도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양털의 섬유 앙고라가 바로 터키의 수도 앙카라를 가리키는 말이다.

이런 요리에 쓰이는 향신료는 강한 맛이지만 소스는 대체로 부드럽고 맛은 강하지 않은 소스를 좋아하는 편이다. 콩류와 베이컨 수프, 굴이나 홍합, 청어절임이나 마리네 등의 요리가 권할 만하고 그곳에는 여행 중에 밥이 먹고 싶을 때에는 인도네시아 요리점으로 가면 된다. 과거 인도네시아가 네덜란드의 종주국이었기 때문에 여러 곳에 인도네시아 음식점이 있다.

그 중 데니쉬 페스트리 같은 대표적인 요리 이 외에도 우리식의 젓갈과 비슷한 더치헤링이라는 요리가 있다. 더치는 네덜란드를 가르키는 말이고 헤링은 청어를 가르키는 말이다. 말 그대로 네덜란드식 청어요리인데 청어를 간단하게 조리해 신속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요리이다.

이것은 익히지 않고 날로 먹는 요리로 들고 다니면서 먹는데 맛은 약간 짭짤하나 한번 맛을 들이면 그 맛을 쉽게 잊지 못한다고 하는 네덜란드의 아주 대표적인 요리이기도 하다. 이 밖에도 샐러리, 당근, 월계수잎 등의 신선한 야채를 곁들인 훈제장어 요리나 휜넬, 가지, 애호박, 홍피망, 토마토, 젤라틴으로 만든 야채 테린, 그리고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디저트, 딸기를 곁들인 더치 패스트리 등도 별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