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斷商)

단상 1.

퇴근하는 길.

아름다운 스카이라인을 보았다.

고요한 강을 따라 들쭉날쭉한 마천루.

이 정도면 그래도 세상 살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추워서 걸음을 재촉할 때,

온갖 상념이 머리와 마음속을 오갔을 땐 보지 못했던 것들.

문득, 행복하단 생각이 들었다.

물론,

조물주보다 위대한 저 건물을 소유한 사람들에 대한 시샘과

수많은 건물 중에 내 것 하나 없다는 생각이 들기 전까진.

피식 웃었다.

그리곤 걸음을 재촉했다.

행복을 느끼는 것도,

행복을 방해하는 것도,

모두

나였다.

단상 2.

그때의

방황은 누굴 위한 것이었나

‘젊음’이란 말 하나 믿고

그렇게 하릴없이 보냈던 시간

어찌할 바 몰라

어느 공터에 모여

그저 시간이 가기만을

기다렸던 우리

어른이 되고 싶은 마음과

그러고 싶지 않은 마음이 뒤엉켜

요동하던 마음들

그래도 어른이 되면

달라질 줄 알았건만

방황은 계속된다

그때의 방황은

지금의 방황은

과연 누굴 위한 것이었나

단 하나

방황을 하고 있는 건

나 자신임을 어리석게도

다시 한번 알아차린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가 하품을 하거나

원치 않아도 하는 재채기처럼

그리 큰 의미가 없는

몸부림이라는 것을

받아들일 나이가 되었다

지금의 방황은

과연 누굴 위한 것일까

방황에 있어

어울리지 않는 나이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