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또한 지나가리라?

 

순간을 모면하고 싶을 때가 있다.

감당할 수 없는 부담이 다가오거나, 현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을 때. 그땐, 그 순간을 벗어나고픈 갈망과 욕망이 한데 어우러져 나지막이 어디선가 주워들은 말을 읊조린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그렇게 몇 번을, 혼잣말을 해대고 나면 마음에 안정이 찾아온다. 거대한 슬픔이, 자욱한 두려움이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힘으로 내 마음과 영혼으로 스멀스멀 쳐들어올 때는 특히 더. 말 한마디가 사람을 살릴 수도 있고, 다짐 한마디가 내 영혼을 바로 잡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때론 그냥 지나가지 않는 것들도 있다.

내가 무언가를 하지 않으면 해결되지 않는 일. 시계가 멈춰도 시간은 가고, 곤경에 빠진 그 순간은 달리는 차에서 바라보는 차창 밖의 풍경처럼 지나가겠지만, 내가 무언가를 하지 않으면 그것은 계속해서 나를 따라온다. 후회와 절망, 스스로를 다그치는 마음. 이 또한 지나가리라고 웅크리고 있던 내 주위는, 나를 아랑곳하지 않고 그대로 나를 잠식한다. 그냥 나를 내버려두고 지나갔으면 했던 것들에, 결국 내 삶과 인생이 담겨 있는 것이다. 시간은 흘러가겠지만,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그 결과와 산출물은 오롯이 받아들여야 하는 나의 것들이다.

더불어, ‘이 또한 지나가는 것’은 나에게 좋지 않은 것만 있는 것이 아니다.

행복한 일, 무언가를 이루어 스스로 벅차오르는 감동, 1등의 기억 등. 그 모든 것들도 지나가기 마련이다. 그것 또한 지나가 사람을 겸손하게 만든다. 좋은 기억으로, 그때 그것이 가능했었으니 지금도 될 거야란 안일한 생각은, 인생의 어느 즈음에서 찬물이 되어 나에게 경종을 울린다.

그래서 난, 지나가는 것들을 그대로 두지 않기로 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위로는 그대로 받아들이지만, 그 안에 속한 내가 이 것을 ‘어떻게’ 보낼지에 대해 고민하기로 한 것이다. 지나가 줬으면 하는 것들은, 대개 내가 회피하고 싶은 것들 천지니까. 회피함으로써 해결되는 것들이 간혹 있긴 하지만, 그것은 그저 운에 기댄 존재의 슬픈 운명이다.

세상 모든 걸 해결할 수도, 관여할 수도 없다. 내가 어찌할 수 없는 것들도 많다.

나와 상관있는 일이라도 말이다. 하지만, 좋은 일이든 그렇지 않은 일이든 간에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겸손함과 위로를 안고서는, 나는 그것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그리고 어떻게 보낼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기로 한다.

해결될 일이라면 걱정할 필요 없고, 해결되지 않을 일이라면 걱정해도 소용없다. 그래도 그것이 나를 위한 걱정이자 고민이라면, 나는 그것을 기꺼이 받아들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