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를 유독 많이 타는 나는 사계절 중에서 유난히 봄이 좋았다. 비슷한 온도라도 가을은 곧 다가올 겨울이 떠올라서일까 왠지 서늘한 느낌이 있었다. 그에 반해 봄은 겨울의 한기가 남아있더라도 따스한 느낌이 있다. 겨울 동안 움츠러들어 메말라있던 식물들도 가지마다 새로운 잎사귀와 꽃을 피워내며 봄을 맞이한다. 아직 서늘하기도 하고 이상 기온으로 간혹 눈이 내리기도 하지만 3월이 되면 봄은 시작된다.

온통 갈색이었던 주변은 어느새 싱그러운 초록빛을 띈다. 싱그럽던 초록 빛깔은 어느새 색색으로 물들어간다. 먼저 매화나무가 꽃망울을 터트리며 봄꽃 축제도 함께 시작된다. 매화는 잎보다 꽃이 먼저 피기 때문에 다른 나무보다 꽃을 일찍 피워 봄을 알린다. 매화는 꽃이 피는 시기에 따라 다른 이름으로 불리며, 흰색을 띠는 ‘백매’와 붉은색의 ‘홍매’가 있다. 간혹 매화를 벚꽃과 혼동하여 벚꽃이 일찍 피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있는데 매화는 매실나무의 꽃으로 벚꽃나무와는 다른 나무이다.

매화가 피기 시작하면 광양과 원동 등 매화나무가 있는 각 지역에서 축제가 열린다. 매화는 꽃이 아름답기도 하고 축제에서 매실 열매를 이용한 먹거리도 만날 수 있어 더욱 풍성한 느낌이다. 매화를 시작으로 별을 닮은 노오란 개나리가 피어나고 진달래의 붉은색은 산을 아름답게 물들이며 축제가 열린다. 3월 말이 가까워지면 개화 시기가 빠른 남쪽 지역부터 벚꽃 축제가 시작된다. 개나리, 진달래, 벚꽃은 주위에 많이 심어져 있어 굳이 축제에 찾아가지 않더라도 수시로 볼 수 있지만 아무래도 축제 지역에는 많은 수의 꽃나무가 있어 더욱 화려하게 꽃을 즐길 수 있다.

작년에는 꽃놀이를 가지 않았지만 올해는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일부러 꽃이 만발하다는 곳을 찾았다. 벚꽃으로 유명한 진해 군항제와 경주는 주말이면 발 디딜 틈이 없을 것 같기도 했고 가까운 곳에서도 충분히 만발한 꽃들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편하게 근처를 찾았다. 요즘 꽃이 한창 예쁘게 피어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찾은 장소는 마침 축제 기간이라 진해나 경주만큼은 아니겠지만 엄청난 인파가 몰려있었다.

내가 사는 부산에는 아주 오래전부터 있었던 남천동 아파트 단지 사이의 벚꽃길과 온천천 시민공원, 삼락생태공원이 유명하다. 남천동은 아파트 단지의 산책로라 그런지 특별히 축제를 하지는 않지만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온천천은 예전에 한창 축제를 진행했었지만 불법 노점상과 환경 오염 문제로 몇 년 전부터 따로 축제를 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이다. 내가 갔던 삼락생태공원은 축제 기간이 특정되어 있는 것을 보니 아직까지 축제를 하는 모양이었다. 벚꽃이 피어있는 동안 이 길을 직접 걷는 것은 처음이었는데 길의 폭이 그리 넓지 않은 곳이라 벚꽃나무 터널이 만들어져 있어 색다른 아름다움이 있었다.

인파는 많고 소란스럽기는 했지만 하늘을 살짝 가린 벚꽃 터널에 매료되어 기분이 좋아졌다. 많은 가족과 연인들이 꽃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에 나도 덩달아 즐겁고 행복한 기분이 들었다. 한참을 걷다 보니 연기를 피우는 노점상도 보였고 근처의 교통도 매우 혼잡했다. 거기다 그곳의 벚꽃길은 인도와 자전거 전용로가 같이 있는 곳인데 축제 기간에는 아무래도 사람이 많으니 안전을 위해 자전거에서 내려서 가라는 문구가 곳곳에 걸려있었다. 하지만 글귀가 무색하게 대부분은 자전거에서 내리지 않고 경적을 울리며 쌩하니 지나갔다. 나도 자전거 타는 것을 좋아하지만 조금의 배려가 아쉬운 부분이었다.

다소 쌀쌀했던 날씨 탓에 아쉬움을 뒤로하고 되돌아가기로 했다. 그런데 돌아오는 길에 자세히 보니 여기저기 쓰레기가 버려져 있었다. 벚꽃을 보느라 위쪽만 바라보며 가다 보니 미처 보지 못하다가 돌아가는 길에서야 보인 것이었다. 바닥에 버려져 있는 것은 기본이고 나뭇가지 사이에 끼워놓은 것까지 다양했다.

환경오염 문제로 더 이상 축제를 진행하지 않는다는 온천천이 떠올랐다. 대부분의 축제는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해주고 해당 지역을 활성화시키려는 목적도 있다. 그런데 몇 년 동안 진행하던 축제를 갑자기 중단한다는 것은 우리 생각보다 환경오염이나 부차적인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아름다운 꽃을 보며 힐링을 하던 것도 잠시 돌아오는 길에서는 마음이 다소 무거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