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Post

따뜻한 식사

내 자취방 근처엔 간판조차 마땅히 붙어있지 않은 작은 식당이 있다. 아주머니 한 분이 혼자 꾸려나가시는 가게로, 카드 리더기 조차 구비되어 있지 않아서 밥을 먹다가 현금인출기를 찾으러 여기저기 뛰어다녀야 했던 일도 있었다. 제대로…
View Post
View Post

비빔국수와 나_

여름을 기다리는 여러 이유가 있다. 휴가, 물놀이, 울창한 녹음, 매미소리, 장마…… 그 중에 지난 계절부터 애타게 기다린 것이 있다면 단연 ‘비빔국수’가 아닐까 싶다. 우선 나는 비빔국수를 굉장히 좋아한다. 그러나 여기서의 ‘비빔국수’는 특정…
View Post
View Post

You are what you eat

‘you are what you eat’ 이것은 중요한 표어다. 대학생 때 들었던 한의학 수업에서 교수님께서 한 학기 동안 가장 강조하셨던 말이었다. 직역하자면 ‘너는 네가 먹는 것으로 되어있다’ 정도가 될까? 건강에 있어서 어떤 음식을…
View Post
View Post

멈추었던 것들이 다시 움직일 때

그런 순간이 있습니다. 아무것도 뜻대로 되지 않을 때, 생각한 대로 모든 것이 움직이지 않을 때, ‘원하는 것’과 ‘할 수 있는 것’ 사이에서 숨이 답답해져 올 때,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그런 순간들 말이죠. 빽빽하게…
View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