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Post

속 편한 자유를 주세요

그러니까 그게. 6년 전 이맘때였다. 수능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몇 주, 7시 반부터 11시. 내가 온전히 자율적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아닌 게 아니라 정말이었다. 모든 시간은 ‘자율’학습이었거든. 정말이다. 나는 무슨 수업이든, 무슨…
View Post